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매직 시작한 기념으로 덱박스 커스터마이징

미로딘때 접은 매직을 최근 아는사람들 끼리 또 바람이 불어서 다시 시작함.

덱은 대충 정리했고, 토큰은 구입했고,
남은 건 이쁜 덱박스.


다이소에서 파는 마그넷지함을 찾다가 이미 절판되서 다른 물건들을 찾았는데,
한 번 북박스 스타일에 꽂히니까 다른 케이스가 눈에 잘 안들어 온다.


결국 인터넷 한참 돌아다녀서 여기서 파는 나무 북박스를 발견.

오늘 도착해서 보니까 사이즈도 슬리브 포함한 덱사이즈에 딱 적당하고 딴딴하고 괜찮다.
(가격은 안 괜찮다.)


다만 잠금장치가 없어서 쉽게 열리는게 좀 아쉬움.

아예 직접 달아주기로 한다.


자석으로 할 만 한게...보자...


요놈이 있었구나.
카본파이버 슬림 카드지갑.

자석의 세기는 내 성불하신 체크카드님이 이미 입증을 해주심










우왕ㅋ굳ㅋ




테두리에 조각칼로 적당한 크기로 구멍을 판다.

자석 큰 걸 붙일까 작은 걸 붙일까 좀 고민했는데,
큰 건 보니까 테두리만한 크기라 붙이질 못함

뭣보다 자력이 존나 쎔...


반대쪽 구멍은 뚜껑을 닫고 자석 하나를 더 던지니까
알아서 정확한 위치에 딱 붙어줌.

저거 나무뚜껑이라 꽤 굵은데도 붙는 걸 보니
작은놈도 자력이 좋다



적당히 파서 밑에 3M 초강력 양면테이프로 접착.
적당히 문질러 주고 시험삼아 닫아봤는데

자석이 딸려 나온다(..)


양면테이프를 다시 바르고


존나게 문지른다.







지금 넣은 게 40장 이니까,
80장 까지는 무리 없이 들어갈 것 같고,
슬리브 씌워도 60장은 들어갈 것 같다.

2016년 8월 15일 월요일

디바와 솔져


<클릭하면 안깨짐>

따듯한 남자 잭 모리슨은 나중에 도리토스를 몰래 사다 줍니다. 


2016년 8월 12일 금요일

자비 털어서 안팔리는 책 만듬


증정용으로 제작하는데 생각해보니 만화 분량도 분량이고
올컬러 인쇄라서 비용이 눈덩이 처럼 불어나버림 ㅇ<-<





책자 규격에 맞춰서 레이아웃도 전부 손보고
대사 폰트도 바꾸고 일부 대사도 수정하고...

그래도 완성하니까 뭔가 보람차고 좋드아.

2016년 7월 22일 금요일

오해는 풀고, 잘못은 사과하고.

계속 하다간 언젠가.. 괜찮아 지려나 모르겠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오해는 풀고, 잘못은 사과하고.
오해는 풀고, 잘못은 사과하고.

가끔은 억울하기도 하고 반발심도 들지만
살면서 사람이 이렇게까지 무서웠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어제까지 어딘가에서 웃고 떠들던 사람들이,
오늘도 어제와 똑같이 웃으면서.

"와, 너 원래 그런놈이라면서." 
"그러게 잘못을 왜해 병신아."

슬며시 걸어 들어오더니
모양도 형체도 없는 칼을 쥐고
대수롭지 않게 쑤시고 간다.

애초에 입을 함부로 놀렸기 때문에,
그런 새끼이기 때문에 이건 분명히 정당한 폭력이다.


죄를 짓고 나선 내가 할 수 있는게 생각보다 없었고,
앞으로도 없기 때문에 남은 길은 하나 뿐일 것 같다.

오해는 풀고, 잘못은 사과하고.
오해는 풀고, 잘못은 사과하고.

2016년 7월 20일 수요일

이번 논란으로 배운 점

 <인생의_참교육.jpg>


근데 이게 참 갈수록 문제가 되는 게 뭐냐면...


전혀 하지도 않았던 말이 막 나옴.
졸지에 지금까지 메갈 지지했다가 취소한 변절자가 됨.


 
본인들이 그렇게 싫어하는 '제대로 알아보지 않고 발언한다'는 모순형태가 그대로 되풀이 되고 있다는 점..

근데 솔직히 나도 잘못한게 워낙에 컸고, 원인제공을 한게 되니까 한동안은 계속 해명하면서 추궁받을거 받고, 지적받을 건 받겠는데, [경솔한 판단에 대한 사과]를 처음 부터 끝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일각에선 "정황상 빼박 태세전환이지", "살려고 발악한다"는 이야기는 이어진다.
뭐 어차피 안믿기니까 내가봐도 졸렬하고 비겁하다 한거고 그래서 제대로 밝힐 수 있게 거짓말판독기 같은거 대여방법 있나 찾아보고 있는건데.


밝혀지지 않는 이상 [무빙회피/ 손절매/ 우디르] 수식어는 계속 따라온다는 점.

말 그대로 비하나 조롱을 전혀 엉뚱한 방향으로 받고 있다.
애초에 하지도 않았던 행위를 뜻하는 별명이 붙여진다..ㅋㅋㅋㅋㅋㅋㅋ
 
「진짜인지 알 수 없다」는 것이 곧,「확인할 수 없으니 진짜인 걸로 의심하는 것은 정당하다」는 방식으로 옮겨가는게 자연스러운 건지, 또한 그런게 정말로 정당하고 괜찮은 건지, 지금의 내 입장에서 전혀 물어볼 수도, 의문을 가질 자격조차도 생기지 못한다는 것.

특히나 질 나쁘기로 소문난 메갈에 엮였으니 안그래도 병신같던 놈이 더욱 특별취급해도 되는 병신이 된 느낌임.
인터넷 참 오래하면서 그 많은 흔적은 다 어디로 갔는지 찾아서 사상검증 해줄 사람도 안보이고.


무엇보다 진심을 보여주니 그래도 믿어주고 알아주는 사람들이 거기엔 있었다는 것..
그게 정말 눈물나게 고마운 일이고 나같은 듣보잡 새끼한텐 과분한 일이기도 했지만.

다른 작가나 유명인에 비해서 보자면, 공인으로서의 배울 점을 인식했다기 보다는 이번 사태는 뭐랄까.거기에 묻혀서 공인으로 '만들어진' 느낌이 너무 컸다.

딱히 유명해지고 싶은 마음 없고 그냥 적은 사람들끼리 소소하게 터놓고 이야기하면 좋겠다고 방송에서 틈만 나면 이야기하는데, 이젠 그럴 수도 없게 된 것 같아서 괜시리 찝찝하고...


연재처, 외주처 연락하면서 사과하고 '저 다시 쓸지 좀 신중하게 생각해보시라'는 말까지 하고 나서 느낌이 되게 애매하더라.
잘 모르겠다. '논란을 만들어서 미안한 마음'이 계속해서 '정당하게 깔 수 있는 개새끼'가 된 그 정당함을 납득 못하는 건지, 아니면 좀 까이는 부분을 정확하게 짚어서 까달라고 하고싶은 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