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 6일 화요일

얘는 근데 멍석을 깔아줘도 안오네.

할 말 졸라게 많아 보이드만…

차단걸리면 뭐 자유에 재갈을 물리니 어쩌니ㅋㅋㅋㅋ
투쟁의 아이콘이 되시더니만 정작 맘대로 놀아보라고 게이트 열어주면 오지도 않음.


뒤에서 '내가~ 왜~~~? 거기에 가서 까지~ 노력을 들일만한 가치가 있냐~ㅋ~'

뭐 이딴 변명이나 늘어놓으실라면 애초에 그렇게 정성들여서 비공 쳐맞는 데에 열성을 쏟지를 마시던가.


나도 시비 거는 거 오냐오냐 받아줄 만큼 성인군자 아니고 논리랍시고 들고 오는 애 논리로 처바르는 거 싫어하지 않음.
글 어느 부분에서 댁 논리가 맛이 가있는지 A부터 Z까지 차근차근 설명해줄 수 있을 정도의 아량은 됨.



암튼 기다림.
contact 댓글로 쓰든 게시판에 이메일 아무거나 익명치고 가입해서 쓰든 상관 안함.


애초에 댓글에 소셜로그인 인증하고 글 싸지를 깡이나 있으면 다행이고.

2017년 12월 27일 수요일

연말되니까 진짜 지랄맞은 감정들이 밀려온다

일단 폭넓게 보자면 밖으로는 두말할 것도 없이 좋은 변화가 있었던 한해였지만, 개인적으로는 사건사고가 많이 터진다기 보다, 크고 작은 좌절감을 끊임없이 느낀 한해였다.

특히나 후반기는 계획에 비해서 결실이 맺히지 않아서 무지막지하게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경제적인 문제도 그렇고.. 사람이 뭐가 잘 안되기 시작하면 성격이 드러워진다는데, 행복하다고 주절댈 때의 느낌보다 한창 고생할때의 밑바닥 감성에 끌리기 시작하는 요즘이다.

그렇게 되니까 뭔가 즐거운 일이 있어도 잘 웃지 않고, 웃을 일이 있어도 오래 가질 못한다.
누가 툭툭 건드리거나 되도않는 농을 싸면 예전같으면 그냥 넘기고 말았을게 요즘은 부쩍 좆같이 느껴질 때가 많아졌다.



그렇다고 뭔 말을 해서 해결이 되면 좋겠는데 그런 문제도 아니니까.
나이를 먹으니까 못할 말만 많아지고 -뒤에 붙을 책임이 보이니- 그래서 풀릴 것 같았으면 애초에 풀었을 말인데, 누구를 때려서 피를 빼는 것 보다 오히려 상처받을 사람을 걱정하게 된다. (그렇다고 돌려까면 제발저려서 오해하는 사람도 있으니까)


딱히 "내가 그때 이랬어야 했는데" 하는 그런 후회는 없는데. (오히려 후련할 정도로 없는데)
그냥 결과가 좋지 않았다.

누군가를 위하려는 마음이 지나쳐서 내 살을 도려낸 때가 많았다.

예상이 언제나 들어맞으리란 보장은 없고,
그냥저냥 보낸 한해였다.

이 다음엔 어떤 계획을 세워야 할 지도 잘 보이지가 않는게 특히나 마음에 걸린다.



-----------------------

갑자기 우울병 도지거나 자존감이 낮아진 게 아니라 현상적인 걸 그냥 보고 있으면서 느끼는 걸 쓴다.

이런다고 '이 기분은 무조건 적어야해' 하면서 누가 말하는 SNS에다 삼류 감성팔이 토해낼 이유도 없고,
판다고 그딴거 사줄 사람 아무도 없고,

애초에 내가 일을 꼬고 그르쳐서 생기는 거라 화풀이할 대상도 없으니까.


SNS에선 그지랄 하다가 뭔 일이 터졌는지를 아니까 최대한 오해하지 말라고 포장에 포장을 해서 뽁뽁이 세겹 감고 올리는거지, 본질적으로 하고싶은 말은 거기나 여기나 비슷하다.

애초에 쿨병걸린척 욕 섞어가면서 반말 찍찍 싼다고,
'우와 개솔직한거봐. 멋져' 하면서 알아쳐먹을거 같았으면 시발 세상은 이미 기원전에 위아더월드 했겠지.

반복하지만 어차피 그딴 감성 팔아제낀다고 살 사람 없고.
팬티 빨아대는 놈 평소에 뭔 생각하나 궁금한 사람이나 가끔 이런 똥글 보는거지.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매직 시작한 기념으로 덱박스 커스터마이징

미로딘때 접은 매직을 최근 아는사람들 끼리 또 바람이 불어서 다시 시작함.

덱은 대충 정리했고, 토큰은 구입했고,
남은 건 이쁜 덱박스.


다이소에서 파는 마그넷지함을 찾다가 이미 절판되서 다른 물건들을 찾았는데,
한 번 북박스 스타일에 꽂히니까 다른 케이스가 눈에 잘 안들어 온다.


결국 인터넷 한참 돌아다녀서 여기서 파는 나무 북박스를 발견.

오늘 도착해서 보니까 사이즈도 슬리브 포함한 덱사이즈에 딱 적당하고 딴딴하고 괜찮다.
(가격은 안 괜찮다.)


다만 잠금장치가 없어서 쉽게 열리는게 좀 아쉬움.

아예 직접 달아주기로 한다.


자석으로 할 만 한게...보자...


요놈이 있었구나.
카본파이버 슬림 카드지갑.

자석의 세기는 내 성불하신 체크카드님이 이미 입증을 해주심










우왕ㅋ굳ㅋ




테두리에 조각칼로 적당한 크기로 구멍을 판다.

자석 큰 걸 붙일까 작은 걸 붙일까 좀 고민했는데,
큰 건 보니까 테두리만한 크기라 붙이질 못함

뭣보다 자력이 존나 쎔...


반대쪽 구멍은 뚜껑을 닫고 자석 하나를 더 던지니까
알아서 정확한 위치에 딱 붙어줌.

저거 나무뚜껑이라 꽤 굵은데도 붙는 걸 보니
작은놈도 자력이 좋다



적당히 파서 밑에 3M 초강력 양면테이프로 접착.
적당히 문질러 주고 시험삼아 닫아봤는데

자석이 딸려 나온다(..)


양면테이프를 다시 바르고


존나게 문지른다.







지금 넣은 게 40장 이니까,
80장 까지는 무리 없이 들어갈 것 같고,
슬리브 씌워도 60장은 들어갈 것 같다.

2016년 8월 15일 월요일

디바와 솔져


<클릭하면 안깨짐>

따듯한 남자 잭 모리슨은 나중에 도리토스를 몰래 사다 줍니다. 


2016년 8월 12일 금요일

자비 털어서 안팔리는 책 만듬


증정용으로 제작하는데 생각해보니 만화 분량도 분량이고
올컬러 인쇄라서 비용이 눈덩이 처럼 불어나버림 ㅇ<-<





책자 규격에 맞춰서 레이아웃도 전부 손보고
대사 폰트도 바꾸고 일부 대사도 수정하고...

그래도 완성하니까 뭔가 보람차고 좋드아.